용산새빛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천여진 [ E-mail ]
  정말 할아버님의 말씀대로 천상사천이 아니라 천상오천일까?
  https://burgess.com

어떻게 저 사람은 오호단문도를 알고 있는 것일까.

할아버님도 알고 계시지만 몸이 불편하여 시연을 해 주시지 못했다.

그런데 저 사람은 육초식을 가르치겠다고 한다.

정말 할아버님의 말씀대로 천상사천이 아니라 천상오천일까?

아직은 모르겠다.

첫날은 내공을 사용하지 않고 무조건 달렸다.

하루를 달려 보고 평가를 내린 결과, 

팽유광과 팽미진의 하체는 생각보다 안정되어 있었다.

다음 날부터는 경공을 사용해 달렸다.

잠깐 달리다 적당한 장소가 나타나면 삼십 근의 대도로 도법을 펼친다.

하루를 이동할 거리를 경공을 사용해 시간을 단축시키고 나머지는 도법을 수련하는 것이다.

그러다가 저녁이 되면 다시 경공을 이용해 객잔을 찾아 몸을 쉬게 했다.

점심은 간단한 육포에 저녁은 늦게 먹었다.우리카지노

며칠을 내리 그렇게 움직이니 팽유광과 팽미진은 기진맥진했다.

힘들 것이라 예상은 했지만 그 예상을 훨씬 뛰어넘어 죽을 것 같았다.

<a href="https://www.burgesscasino.com/" target="_blank" title="우리카지노">우리카지노</a>

[인쇄하기] 2021-05-05 00:19:27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99571개 - 현재 1/6639 쪽
99571 오하영 2021-05-16 3
99570 상현 2021-05-15 3
99569 상현 2021-05-15 3
99568 상현 2021-05-15 3
99567 상현 2021-05-15 3
99566 상현 2021-05-15 2
99565 상현 2021-05-15 2
99564 상현 2021-05-15 2
99563 상현 2021-05-15 2
99562 상현 2021-05-15 2
99561 상현 2021-05-15 2
99560 상현 2021-05-15 2
99559 상현 2021-05-15 2
99558 상현 2021-05-15 2
99557 상현 2021-05-15 3
  1 [2] [3] [4] [5] [6] [7]